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년간의 방학을 선택한 아이-2018.10.10. (CGN 투데이) >>CGN투데이 "1년간의 방학을 선택한 아이" 보도 영상 바로가기
'꽃다운친구들'을 소개합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사이에 갖는 '1년의 자율 방학'(gap year)입니다. 이 방학은 중학교 졸업 후 고교 진학을 미루고 학업을 쉬면서 자기 자신과 세상을 돌아보고 미래를 구상하는 창의적인 휴식시간을 뜻합니다. 영문으로는KOCHIN (KOrea Creative Half-time Intermission for Next generation)입니다. 쉼 없는 경쟁을 당연시하는 문화와 제도 속에 숨 가쁘게 살아가는 청소년들에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쉼' 입니다. 열 여섯, 열 일곱살 청소년이 주2일 함께 모이고, 주5일은 각자 지내는'따로-또-같이 방학'입니다. 화요일과 금요일은10시~4시까지 서대문구 신촌에 소재한 우리만의 공간에서 친구들, 선생님과 어울려 지냅니다. 물론, 꽃친은 온 세상이 배움터이자 놀..
[월간 꽃친] 19년 3월. "도전이 행복한 달" 월간 꽃친 3월. "남는 게 시간인 달, 도전이 행복한 달" "삶은, 계란이다." 무슨 말이냐구요? 많은 철학자들이 삶은 이래야하고 저래야한다고 말해왔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산다는 건 복잡하고 어려운 것처럼 느껴집니다. 하지만, 꽃다운 친구들은 무려 1년이라는 방학을 선택한 무시무시한(?) 청소년들! 아직 이해할 수 없는 어렵고 따분한 이야기에는 유쾌한 반항으로 맞서줍니다. 그래서 삶은, 계란이라고 가볍게 웃어넘기며 우리만의 신나는 3월 이야기를 펼쳐봅니다~~~ 1. 꽃친 놀이터, 아지트에서 보낸 시간 신촌에 위치한 꽃친 놀이터의 아침은 화요일과 금요일 두 번 시끌벅적해집니다. 참새들의 짹짹 소리 때문은 아니구요, 자신을 향해, 서로를 향해, 세상을 향해 존재의 싹을 틔워내려는 생명력 넘치는! ..
두근두근 4기의 오티캠프 속으로! 마치 상견례하듯 떨리는 방학식으로 온 가족 첫 만남을 마친 꽃친 4기! 청소년들(a.k.a KOCHIN-er)끼리의 첫 시작은 오티캠프로 모였습니다. 아직은 어색한 모두를 위해 얼음 땡~ 몸풀기 시간으로 캠프를 시작했어요. 제발 친해지길 바라는 맘은 모두 같을 텐데, 왜 이리 분위기는 싸-한지 '처음'이라는 건 어른이나 청소년이나 긴장하게 만드나 봅니다. 몸풀기 레크레이션 후엔 꽃친이 무엇인지, 꽃친의 방향과 가치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졌어요. 'All about 꽃친~!' 꽃친 이란 무엇인지 알아가는 시간이에요. 그냥 방학을 1년이나 한다고 해서 온 곳인데 처음 듣는 단어들이 나오고... (에프터스콜레, 갭이어 등등~) 약간은 어려울 수 있지만 앞으로 보낼 방학 생활 동안 주변의 사람들에게 꽃다운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