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친 생활

진로, 나로부터 시작하기

2주에 걸쳐서 진로 가꾸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워크숍을 지도해주신 분은 아름다운배움의 고원형 대표님이세요. 고원형 대표님은 꽃다운친구들의 친구인 '열일곱인생학교' 고양의 교장선생님이기도 하시죠. 열일곱인생학교 친구들은 고원형 쌤과 함께 상반기에 더 오랜시간에 걸쳐서 진로 가꾸기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하는데, 꽃친은 2일 동안 압축적으로 진행했답니다! 

고원형 쌤이 워크숍을 시작하시면서 이런 말씀을 제일 먼저 하셨어요. 

"이틀 간의 강의를 통해서 진로를 꼭 정한다기 보다는 진로를 탐색하는 방법을 익혀보자."

아직 청소년인 꽃치너들은 좀 더 성장하면서 많은 경험을 하게 되고 생각을 하게 될테니 지금 당장 진로를 정할 필요도 없고, 정하기도 어렵겠지만 언제든지 스스로 방향을 설정하거나 수정하고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방법을 알려주신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생각하기에는 그 방법의 핵심은 바로 "나로부터 시작한다" 인 것 같습니다. 왜냐고요? 저희가 이틀 간 나눈 이야기를 좀 더 알려드릴게요~

가장 먼저 성공하는 사람들의 11가지 공통점을 짧은 스토리와 함께 말과 몸동작으로 구현하면서 배웠습니다. 무작정 달달달 외우는 것보다 훨씬 머리 속에 쏙쏙 들어왔어요. 그 11가지 중에서 저희는 자기만의 재능, 자기 PR, 목표, 자신감 등에 집중해서 활동을 진행했습니다. 

꽃치너들이 재능에 대해서 새롭게 알게 된 것은 바로 인간에게는 다중지능이 있다는 것이고 각자 자기 자신의 강점에 맞는 직업을 선택했을 때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는 간단한 검사를 통해 8가지 다중지능 중에서 내가 제일 높은 지능은 무엇인지 알아보았습니다. 대부분 스스로에 대해 생각하고 있던 것과 비슷한 결과가 나온 것 같아요. 그리고 2조로 나누어서 알고 있는 직업 50가지를 적고 그것은 8가지 강점 지능으로 분류해보았습니다. 직업에 대해 어떤 직업이 돈을 잘 버느냐, 안정적이냐로만 구분하는 것과는 근본적으로 매우 다른 접근법이었죠!

다양한 강점들은 우리몸을 이루는 장기들과 같아요

그리고 우리는 '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꿈'하면 무엇이 되고 싶다(Be)에 대해서만 항상 이야기 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고원형 쌤은 무엇이 되는 것 뿐만이 아니라 무엇을 하고 싶은가(Do), 어디를 가고 싶은가(Go), 무엇을 갖고 싶은가(Have)도 꿈이 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렇게 4가지에 대해서 각자의 꿈을 생각해보았어요. 그리고는 마음 속에 더 오랫동안 뚜렷하고 기억하고 이루어가기 위해서 비전꼴라주를 만들었습니다. 다 만들고 나서는 지난 시간에 배운 3S(Stop, Slice, Strike)를 활용한 자기 소개와 함께 친구들 앞에서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눈에 보이는 나의 꿈들, 잘 가꾸어 나가야지

이렇게 이틀간의 워크숍을 하고나니, 처음 목표대로 진로를 가꾸어나가는 방법을 조금은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요즘은 뭐뭐가 잘 나간다더라, 이 직장이 안정적이라더라 이런 말들을 따라서 진로를 정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강점, 나의 가슴을 뛰게 하는 꿈을 통해서 진로를 정하는 방법을요. 그래서 '나로부터 시작하기'입니다. 앞으로 생각이 많이 바뀌게 될 수도 있지만 그것만은 꼭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