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친쌤 글

멈출 수 있는 용기 나라전체가 뒤숭숭한 시절이지만, 오랜만에 수다 한 편 올립니다. 격월간지 민들레 107호 에 꽃다운친구들 이야기가 소개되었거든요. 또 한번의 클릭이 귀찮으신 분들을 위한 배려로 전문을 그대로 옮겨봅니다.^^링크도 있구요. http://bit.ly/2eHLRXH [꽃다운 친구들, 방학이 일 년이라니!] 이수진 ‘꽃다운친구들’ 대표. 사회복지와 가족치료를 공부했다. 건강한 가족공동체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 싶어 스스로 가족 컨설턴트라이름붙이고 학교, 도서관, 복지관 등에서 강의와 상담을 하고 있다.kochin@brightfund.org “이게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용돈 아껴 써라”, “어디 학원이 좋다던데 거길 다녀라”, “쟤랑은 놀지 마라”, “지금부터 딱 한 시간만 놀아라….” 자녀를 겨냥한..
대단한 듯 대단하지 않은 시도 무더위에 안녕하신지요? 이번 8월 (기독교 월간지)에 꽃다운친구들 탄생의 배경이 된 우리가정 자녀양육 스토리가 실렸습니다. 글쓰기는 제게 늘 커다란 부담이고 과제인데 꽃친 덕분에 글과 이따금씩은 친해져야만 하는 운명이 되었습니다. 조금 길지만 읽어주시고 피드백도 해주신다면 무한감사하겠습니다. 가을이 그립고 그립습니다. 곧 오겠지요! "1년의 방학 동안 딸은 마음껏 자고 쉬면서 말 그대로 보신(保身)을 했고, 생애 최고의 피부 상태를 경험했고, 한편으론 너무 잘 쉬어서 ‘만족스럽지만 만족스럽지 않은’ 얄궂은 마음이 어디에서 오는지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합니다. 대단한 용기처럼 보이지만 따지고 보면 ‘100세 인생’ 중 겨우 100분의 1에 해당하는 시간입니다. " 기사링크 --> http://bit.l..
왜 중학생이 되면 행복도가 낮아질까? 한낮 36도 폭염을 뚫고,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가 주최한 에 다녀왔습니다. '왜 중학생이 되면 행복도가 낮아질까?'라는 주제에 솔깃한 예지쌤이 정보를 알려주셔서 함께 갔어요. 두명의 꽃치너들도요. 이들은 생전 처음 프레스센터 구경을 한거라지요. (꽃치너들의 활동영역은 무궁무진합니다!) 1부 한국 아동의 삶의 질은 건강,인성,주거환경,교육,안전,물질적상황,아동의 관계,주관적 행복감 등 8개 영역으로 조사했고 연구결과, 대도시 지역 아동의 삶의 질이 중소도시, 농어촌에 비해서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지방자치단체 재정자립도 및 복지예산 비중과 아동 삶의 질 종합지수 간에 높은 정적 상관관계가 있다고도 합니다. 아동학대 사례판정 건수와 아동 삶의 질은 당연히 부적 상관관계가 있고요. 뭐 당연한..
감히 길을 찾다 길이 된 사람? 지난 해 11월에 강의했던 사교육탈출: 길을찾다 길이된사람들 2강 리뷰가 시사인에 실렸어요. http://bit.ly/2k9XISH기자님이 찰떡같이 요약정리해주셨어요. 이 기사 덕분에 이 또 많은 이들에게 소개된 것 같아요.한때 시사인에서 많이 본 기사 2위까지 올라가는 걸 보고 깜놀! "학교 쉬랬더니 1년 동안 잠만 자던데요" 라는 제목이 주의를 끌지 않았나 추정해봅니다. (은율아, 지못미~!!! 시사인에서 붙여준 제목이야~ 엄마가 한 게 아니야~) 거슬러올라가보니 꽃다운친구들의 처음 씨앗은 2009년 2기 등대지기학교였습니다. 어느 강의에선가 유럽의 안식학년에 대해서 듣고서 바로 가슴이 벌렁거렸거든요. 저는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회원으로서 등대지기학교를 수강하면서 좋은 배움의 시간을 가졌을뿐만 아니라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