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친쌤 글

방학을 했다 우리가 만나 * 2019. 5. 6 꽃친동네 북토크쇼에서 나눈 5분 스피치 내용을 옮겨옵니다. (마치고 보니 10분을 넘겼다는 건 안 비밀;;;;) 방학을 했다 우리가 만나 지우지 못할 추억이 됐다 볼만한 방학드라마 괜찮은 결말 그거면 됐다 널 사랑했다 나 살아가면서 가끔씩 떠오를 기억 그 안에 쉼이 있다면 그거면 충분해 우린 잠자느라 허리도 아파봤고 우습게 교복 입은 친구를 부러워하기도 했어 미친 듯이 놀았고 우리 이 정도면 진짜 방학다웠어 갈비뼈 사이사이가 찌릿찌릿한 느낌 나 사랑받고 있음을 알게 해주는 눈빛 쉼으로 참 많이도 배웠다 반쪽을 채웠다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를 꽃친 버전으로 살짝 개사해보았습니다. 를 가장 짧게 요약한다면 꽃친이 쓰고 있는 방학 드라마 이야기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긴 휴식이 필요하..
우리에게 믿음이 없습니다. 벌써 1년이 지났네요.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으로 매월 연합기도회가 열렸는데, 6월 기도모임의 주제는 교육이었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송인수대표님과 함께 메신저로 초청받아 짧은 말씀을 전했습니다. 메시지 전문, 관련기사와 동영상을 옮겨봅니다. 저는 갓 20대가 된 딸과 한창 사춘기인 아들을 기르는 엄마입니다. 청소년들에게 1년의 방학을 선물하는 갭이어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부모로서 교육에 대한 생각을 잠시 나누고자 합니다. 얼마 전 23살 청년이 “다음 생에는 공부 잘할게요. 미안해요.” 문자를 남기고 잠실대교 아래로 몸을 던졌다는 뉴스를 보고 심장이 철렁했습니다. 그리고 슬펐습니다. 공부가 도대체 무엇이길래 누군가의 삶을 포기하게 하는 이유가 되는 걸까요. 그 청년은 고졸로서..
꽃친 탄생,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학부모란 어떤 사람인가? 나는 학부모로서 어떻게 살아왔나? 꽃다운친구들이 이 시대에 왜 필요한가? 이 시대에 학부모는 무엇으로 살아야 하는가?... 수많은 질문을 스스로 던져보고 남편과 함께 밤마다 토론하고서 나온 결과물이 아래 영상에 담겨있습니다. 학부모 주체성이라는 주제로 경기도교육연구원으로부터 발제를 의뢰받고 몇 날 몇 일 씨름한 덕분에 꽃친 운동의 의미를 조금 더 선명하게 드러낼 표현을 찾아낸 것 같습니다. 조만간 글로 잘 다듬어 올려보렵니다. 우선 영상으로 마음을 나누고 싶습니다.
꽃친 연대기 - 세상과의 연대를 향한 여정 돌아보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습니다. 마친 후에야 비로소 마음을 풀어내는 것이 가능한 일들이 있습니다. 저에게는 '꽃다운 친구들'(이하 '꽃친')이 그랬습니다. 올 한해 '꽃친'(1기)에서 글쓰기 및 보조 교사로 일하면서 '꽃친'에서 하는 일과 마음가짐에 대해, 또 제 인생에 대해 글을 써보려 했다가 펜을 내려놓은 적이 몇차례 있었던 것이죠. 왜 그랬을까요? 현재 진행형의 과정 속에서 무언가 매듭짓고 의미를 찾는 것이 힘들었던 것일까요, 아니면 번번이 실패한 제 인생에 대한 해석이 여전히 부족했던 탓일까요?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제1기 '꽃다운 친구들'이 12월 26일 '안녕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꽃친' 안녕식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저는 1년 간의 활동에 대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