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친 : 참고해봐요

꿈을 찾는 행복한 배움의 현장

기사 말미에 그당시 중2였던 은율이 이야기가 살짝 실려 있습니다.

"엄마가 언젠가 유럽 어느 나라더라, 암튼 외국에서는 고등학교에 가기 전에 자유롭게 쉬면서 여행도 하고 자기 공부도 하는 학생들이 있다고 하시길래, 저도 그렇게 해 보고 싶다고 했는데 ‘진짜 그래 보겠냐’고 하셔서 그렇게 하겠다고 했어요." 

용감하면서도 무모해 보이지만 그의 부모는 입시로 점철된 학교 교육에 대한 고민을 진작부터 해 오고 있었다. 하지만 곧장 대안 학교에 보내지 않고 1년의 시간을 유보하기로 했다.

- 복음과 상황 241호 특집 <배움의 의미를 다시 생각한다> 2010.10.28

http://www.gosc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573


photo by Steve Rich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