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돌아보니 어떻게 이렇게 많은 일을 했지 싶을 정도로 열심히 제주도를 느낀 하루였어요! 그 중간에 예상치 못했던 즐거운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역시 여행의 묘미는 예상치 못한 데서 발견되는 것 아닐까요?!


제주도의 매력에 빠져 오랜시간 제주도의 산들을 사진으로 남긴 김영갑 선생님의 갤러리를 방문했습니다. 아담한 폐교가 고요한 사색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갤러리 안에서는 공간과 사진이 주는 여운에 깊이 잠겼던 꽃치너들, 정원에서는 9월의 햇살을 받으며 나무들 사이를 거닐며 제주여행 2일차를 시작해봅니다. 


필터 적용 안한 원본 사진. 대박이죵.


섭지코지로 이동해 좀 더 제주의 자연에 빠져봅니다. 어디를 찍어도 화보가 되는 제주도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어 다리가 아픈 줄도 모르고 걷습니다. 서두를 것 없이 천천히 걸으니 반짝이는 물결을 만드는 파도, 풀숲에 숨어 있는 메뚜기와 무당벌레, 저 멀리 조그맣게 보이는 친구의 뒷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아~ 이것이 바로 평화로구나~






컨셉사진도 빠질 수 없다

목을 축이러 들어선 작은 카페에서 오늘의 사건이 발생합니다. 삼삼오오 음료를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어떤 분이 말을 겁니다. "학생들, 여행왔어요?" 너무 자연스럽게 말을 거시길래 한 두마디 대답을 하다보니 어느덧 촬영되고 있다?! 알고보니 감귤을 주제로 한 이색디저트를 소개하는 TV프로그램을 촬영 중이신 PD님이셨어요. 잠시 당황했지만 곧 재미를 느낀 몇몇 꽃치너들이 카메라 앞에서 끼를 뽐냈답니다. 귤모찌를 한 번 베어물고는 내뱉은 예담이의 명언 "음~ 마치 하늘 위를 걷는 맛이에요~" 과연 TV에 나올 수 있을까요? ㅎㅎ


피디님 저 꼭 좀 나오게 해주세요


오늘의 마지막 여행지는 다소 마음이 무거워지는 곳입니다. 바로 제주4.3평화공원이에요. 제주도에는 아름다운 자연만 있는 것이 아니라 가슴 아픈 역사도 있습니다. 제주 4.3사건은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는 이유로 도망가지도 못하는 제주도민들이 고립되어 광복 이후 혼란했던 정치상황에서 많은 무고한 이들이 희생당한 가슴 아픈 사건입니다. 아직도 많은 제주도민들은 이 상처로 인한 직간접적인 아픔을 겪고 있어요. 아마 이 곳에 방문하기 전까지는 4.3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꽃치너들은 없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알게 되었죠. 어떤 지역을 방문할 때 자연과 놀거리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그 지역의 역사에 대해 알게 되는 것도 아주 뜻깊은 일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많은 마을에서 피해를 당했다니



덤. 숙소에서 카드게임을 하며 '고등학자' 프로젝트가 EBS에 나오는 것을 다함께 시청! 꽃치너들은 어디에 나오려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