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꽃다운친구들 1기 모집 관심가족 설명회를 취재해 주셨던 EBS뉴스 팀에서 다시 한 번 꽃다운친구들을 찾아주셨습니다!

아버지 직장 때문에 미국으로 가게 된 희연이와 희연이 엄마가 잠시 한국에 들어오신 틈을 타서 1기 가족모임을 가졌는데, 그 현장에 오셔서 1기 가족들의 목소리를 담아가셨다지요!

꽃친 뿐만 아니라 경기도 꿈이룸학교, 오디세이학교도 다시 한 번 소개되었답니다. 


아직은 작은 운동이지만, 청소년들이 삶 속에 잠시 쉼표를 찍고 가려는 시도들을 주목해주시고 방송과 지면을 통해 소개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EBS 저녁뉴스] 

이제 중·고등학생들의 짧은 여름방학도 이제 막바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만약 방학이 한 달이 아닌 1년이라면 어떨까요? 그렇게 쉬어도 괜찮은 걸까요? 아이들에게 1년간의 특별한 방학을 선물한 '꽃다운 친구들'의 부모 모임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시죠.

 

[리포트]

 

다시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여기 모인 부모들은 작년, 쉽지 않은 결심을 했습니다.   

중학교를 막 졸업한 자녀에게 조금 긴 방학을 선물하자.    

그리고 함께 하자.

     

그렇게 열한 가족이 모였고, 1년 간의 방학-꽃다운 친구들의 특별한 여정이 시작되었습니다.     

고등학교 진학을 1년 미룬 아이들은 마음껏 쉬며 학교 밖의 세상을 만났습니다.

     

인터뷰: 신재경 / 꽃다운 친구들 1기 학부모

“중학교 다니면서 3년 내내 학교생활을 너무 힘들어했어요. 거부감, 반발감에 무기력함, 하고 싶은 것도 없어요. 이래서 평생 중에 네가 1년을 쉬어보는 것도 괜찮다.”

     

친구가 생긴 건 아이들만이 아니었죠.

     

인터뷰: 김승원 / 꽃다운 친구들 1기 학부모

“매우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단 생각이 들었어요. 학교에서 모이게 되었을 땐 그게 그렇게 큰 관심은 아니었는데 여기에선 그게 굉장히 좋은 영향력을 서로 주고받는구나, 사고의 영역을 확장시켜주는구나. 그렇기 때문에 아이도 1년이 지나고 나서야 그런 영향을 받나 보다.”

     

인터뷰: 이미경·이용훈 / 꽃다운 친구들 1기 학부모

“눈으로 보는 아이와 다른 부모님들이 보는 아이는 다르거든요? 못 봤던 것을 다른 분들을 통해 듣기도 하고.”

     

어른들은 느리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비로소 '내일'을 생각하게 된 아이를 발견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미경·이용훈 / 꽃다운 친구들 1기 학부모

“혹시 지금 아이가 어떤 꿈을 꾸고 있는지 아세요?”

“심리학 쪽. 작년에 꽃친 하면서 이런 저런 사람들 만나고 하니까 심리학이 굉장히 재밌고 사람을 더 알고 싶고 이랬던 것 같아요. 지우가 사람에 대한 관심이 되게 많거든요.”

     

인터뷰: 신재경 / 꽃다운 친구들 1기 학부모

“아이가 작년에 꽃친에서 외국여행을 다녀왔거든요. 공항에 내렸는데 그 공항에서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서 학교를 선택하기를 서울관광고등학교를 선택했고요. 그 안에서 자기가 가고자 하는 일이 있으니까 굉장히 열심히.”

     

1년간의 방학을 통해 경쟁에 지친 아이들의 치유와 회복, 그리고 긍정적인 변화를 지켜본 어른들은 앞으로 더 많은 아이와 부모들이 꽃다운 친구들과 함께 '다른 선택'을 할 수 있길 바랍니다.

     

인터뷰: 이수진 / 꽃다운 친구들 공동대표

“조금 더 많은 아이들이 선택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렇게 할 수도 있고 저렇게 할 수도 있는데 나는 쉼을 선택하겠다 했을 때 접근하기 좋은 곳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인터뷰: 박상진 교수 / 장로회신학대학교 기독교교육과

“식탁에서 같이 밥을 먹는 시간조차 제대로 낼 수 없을 정도로 부모와 자식이 같이 분리되어 있는 안타까운 교육 현실을 가정을 회복하고 부모 자녀의 관계를 회복하는 공간을 만드는 일이 너무나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만 보며 달려가는 아이들을 위해 지금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은 무엇일까요. 

     

인터뷰: 황병구 / 꽃다운 친구들 공동대표 

“사실은 아이들이 방과 후를 방과 후답게 누리고, 주말과 휴일을 주말과 휴일답게 누리고 한두 달의 방학을 방학답게 누리면 꽃다운 친구들은 사실 필요 없었다. 우리가 그 쉼들을 다 빼앗아 왔기 때문에 빚진 것을 1년 동안 갚은 거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아이들의 쉼의 절대 시간을 방과 후, 주말, 방학을 돌려주는 게 첫 번째 단추다.”   


저작자 표시
신고

'꽃친 : 소문났어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년의 방학, 그 후의 이야기  (0) 2017.08.1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