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캠핑이닷!

2017.06.22 16:55

6월이 시작되었습니다. 

작년에는 6월 말에 강화도로 캠핑을 갔다가 장마의 시작을 만나 🐶고생을 했었지요. (#그래도재밌었다_캠핑후기)

작년의 실수를 올해는 반복하지 않으리! 6월 7~8일에 1박2일로 서울대공원 자연캠핑장으로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지하철 타고 갈 수 있는 곳인데다가, 텐트도 다 쳐져있으니 이 정도면 본격 캠핑이라기 보다는 세미 캠핑에 가깝네요.(어디까지나 예지쌤 기준)

대신, 자연이 그립다면 언제든 엄두를 낼 수 있는 캠핑이라는 장점도 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서울인근 각지에서 가깝기 때문에 많은 부모님들과 가족들이 오셔서 함께할 수 있었답니다! 


[DAY 1]

첫 날, 안개비가 살짝 흩뿌리는 바람에 대공원역 근처의 과천과학관을 먼저 들렸습니다. 꽃친 친구들 중에 몇몇은 어린시절 다녀갔던 추억을 회상하여 입장했습니다. 

"야, 지진체험 짱 재밌어! 돌풍 체험도 있어!"

그런데.... 어렸을 때 다녀간 이유가 있었다... 사실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전시는 아니었던 것 같아요. 수 많은 어린이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ㅎㅎ 그러나 4D 우주체험은 약간 놀기기구 타는 느낌 같기도?! (난이도 ★★☆☆☆)


이번 캠핑도 물론! 꽃치너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기획!하려고 했으나.. 많은 아이디어를 내고 정리하는 것은 예지쌤의 도움을 살짝, 아주 살짝 받았습니다. 그리하여 캠핑장 도착 이후 얻은 꿀같은 1시간 30분의 휴식. 1박2일 동안 자연을 더 많이 즐기고, 최대한 내 옆의 사람들에게 집중하기 위해 핸드폰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어요. 핸드폰 없는 1시간 30분의 휴식을 꽃치너들은 어떻게 보냈을까요? 

텐트 안에서 꿀 낮잠! 피톤치드 들이마시며 만화책 읽기! 부루스타에 마시멜로 구워먹기! 

저마다의 휴식시간을 보낸 뒤 친구들이 미리 만들고 쌤들이 숨긴 보물찾기를 하며 본격 동심 회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쓸고퀄의 보물다 먹었으면 지구 7바퀴 반 돌자

그리고 이어지는 순서는 꽃친 2년 전통의 [뿌리와 열매]. 17년 동안 살아온 내 인생을 나무에 비유하자면 뿌리와 같은 영양분이 된 사건&사람은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그로인해 나에게 지금 피어난 열매는 무엇인지 친구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이죠. 

유난히 자기 얘기하기를 쑥쓰러워하는 꽃치너들에게 이런 시간은 시험 문제를 푸는 것보다 어렵게 생각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꽃친 1년의 시간은 자기만의 속도로 걸어가기 위해 나도 몰랐던 나의 이야기들을 발견해가는 시간 아니겠어요? 아직까지는 나에 대해서 생각해본 일이 별로 없고, 그래서 내 인생에 중요한 일들이 무엇이었는지 설명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지금부터라도 시도해보는게 중요하겠죠 :) 


저녁 시간이 다가오자 슬슬 불을 지폈습니다. 저녁 메뉴는? 바베큐!

불피우기, 야채 씻기, 썰기, 식탁 셋팅하기 등등 꽃치너들도 저녁준비에 열일하였습니다. 늘 부모님이 차려주시는 밥을 먹기만 해왔지만 오늘은 부모님들께서 손님으로 꽃친에 오시는 날이니 그 동안 꽃다운식탁을 통해 갈고 닦은 실력으로 정성껏 밥상을 준비해봅니다. 

그런데 어째서 사진은 먹는 사진만..?아빠 힘내세요! ㅎㅎ

실컷 먹고 부른 배를 둥둥 두드리고 있는 꽃친 가족들에게 고기를 소화시킬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깜짝 미니 운동회가 열린 것인데요. 이 미니운동회는 꽃친쌤들의 작당과 흥부자 예담 아버지께서 사회자로 재능기부 해주셔서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종목은 파라과이에서 개발한 딸내미 업고 뛰기와, 인도네시아에서 개발한 모자뺏기 기마전! 아빠가 못 오신 두 딸은 일일 아빠로 변신한 병구쌤, 채건쌤에게 업히는 영광을 누렸답니다. 또 평소엔 그렇게도 얌전하던 시현이가 모자를 얼마나 야무지게 잘 뺏는지, 다들 놀랐습니다! 

미니 운동회가 끝나면 자연스레 집에 가실 줄 알았는데 기력 보충을 위해 자리에 앉으셨다가 또 한참 이야기 꽃이 피는 바람에 오히려 꽃치너들이 텐트 안에 들어가서 놀았다는 사실 ^^;; (역시 꽃친은 애들을 핑계로 어른들이 노는 모임이었습니다.. ㅋ) 

늦은 밤 부모님들은 모두 귀가하시고 어느 덧 캠핑장에도 불이 다 꺼졌습니다. 이제 잘 시간..이 아니죠~ 똑똑똑. 얘들아 큰일났어. 이리 좀 나와봐. 예지&채건쌤이 준비한 담력훈련 시간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두 컴컴해진 모험놀이터에 가서 쌤들이 잃어버린 물건 5개를 찾아오는 것이 미션! 시작할 땐 두 조로 나누어서 가는 척 하지만 한 쪽팀은 가다가 중간에 돌아와서 나머지 팀을 같이 놀라게 하는 것이 계획입니당.

아이들이 너무 크게 소리를 질러서 관리사무실에서 달려오시면 무릎 꿇고 싹싹 빌 작정까지 하고 준비한 계획이었건만, 정작 아이들은 하나도 무서워하지 않고 슥슥슥 물건들을 찾아왔다는 사실 ㅜ ㅜ 오히려 숨기는 동안 쌤들만 무서웠어요. 꽃치너들의 담력을 너무 얕본 것을 반성합니다! ㅋㅋ 


[DAY 2]

다음 날 아침. 

자명종이 아닌 까마귀 소리에 눈을 떴습니다. 확실히 숲의 공기는 도시와는 다릅니다. 어쩌면 이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마시기 위해 편안한 집 놔두고 불편을 감수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간단히 컵라면으로 아침식사를 마치고 짐 정리 완료! 1:1 데이트와 배드민턴 대회가 이어집니다. 꽃친을 시작한 이후에 누군가와 1:1로만 걷고 이야기하고 시간을 보낸 적은 처음인 것 같아요. 이야기를 나누었을 수도 있고 침묵를 공유했을 수도 있지만 둘만의 특별한 공기가 있는 시간이었길 바래요. 

캠핑의 마지막 순서, 제 1회 꽃친배 배드민턴 대회가 열렸습니다~ 시현팀 대 윤녕팀으로 나뉘어서 승리한 팀에게는 아이스크림 상품을 걸었습니다! 덥기도 하고, 몸 움직이는 게 좀 귀찮기도 했지만 역시 운동은 일단 시작하면 재밌어지는 것 같아요. 치열한 접전 끝에 시현팀 우승! 그러나 너그러우신 수진쌤께서 이미 모두를 위한 아이스크림을 사두신 덕분에 열심히 움직인 모두에게 시원함을 선물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배드민턴 대회를 끝으로 1박2일의 캠핑이 마무리되었습니다. 

도시에 사느라 늘 아스팔트 길만 걷고, 전봇대 사이로만 다니다가 짧은 시간이었지만 흙을 밟고 나무 사이로 거닐었던 이 시간이 모두에게 힐링이 되었길 바랍니다 :-) 


🌳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